관광명소

보광사(전통사찰 제41호)

소개

파주시 최대 규모의 전통사찰

보광사(普光寺)는 광탄면 영장리 고령산 자락에 위치하고 있는 전통사찰로 보광사의 창건 및 연혁에 대해서는 인조 12년(1634)에 만들어진 숭정칠년명동종의 명문을 통해 알 수 있는데 절의 역사에 관한 가장 오래된 기록이기도 하다. 이에 의하면 보광사는 진성여왕 8년(894) 왕명에 따라 도선국사가 비보사찰로 창건하였다고 한다. 선조 25년(1592) 임진왜란 때 폐허가 된 것을 광해군 14년(1622) 설미(雪眉), 덕인(德仁) 두 스님이 중건하고, 1634년 덕인스님이 발원하여 범종불사를 시작했으나 뜻을 이루지 못하다가 이후 도원(道元)스님을 거쳐 신관(信寬)스님이 완성을 보았다고 한다. 그러나 이 범종 명문의 연혁 관련내용에는 창건 및 조선 중기의 내력만이 담겨 있다. 이외의 고려시대와 조선 후기의 보광사 역사는 1977년 편찬된 『봉선사본말사약지(奉先寺本末寺略誌)』를 통해 단편적으로나마 살펴볼 수 있다. 이에 의하면 고종 2년(1215) 원진(元眞)국사가 중창하였고, 우왕 14년(1388)에 무학스님이 중창했다고 한다. 인조 9년(1631)에 도원(道元)이 범종을 만들기 위하여 모연을 시작하였는데 3년 동안 청동 80근을 모은 뒤 죽게 되자 신관(信寬)이 그 뒤를 이어 1634년에 300근의 범종을 완성하여 봉안하였다. 현종 8년(1667)에는 지간(智侃), 석련(石蓮) 두 스님이 대웅전과 관음전 등을 중수하였으며, 영조 16년(1740)에 이르러서는 부근에 있던 영조의 생모 숙빈최씨의 묘소인 소령원(昭寧園)의 기복사(祈福寺)가 되어 대웅보전, 광응전을 중수하고 만세루를 창건하였다. 또한 소령원의 기복사로 정해지면서 사찰 내에 숙빈최씨의 위패를 모실 어실각이 지어졌고 그 앞쪽에는 영조가 어머니를 그리워하며 직접 심었다는 300년 된 향나무가 있다.

보광사의 대웅보전(大雄寶殿)은 다포계 양식의 팔작지붕이다. 기둥위에는 안초공을 두어 창방머리를 감싸고 있으며 내, 외 삼출목(三出目)의 공포를 두었으며 외부로 나온 쇠서(牛舌)는 연꽃과 연봉을 초각(草刻)하였고 내부에는 운궁형(雲宮形)으로 조각하여 매우 화려하게 장식하였으며 단청도 잘 남아있다.

위치 및 교통 안내

  • 소재지 : 광탄면 보광로 474번길 87
  • 문의처 : 031-948-7700~1

이용안내

○ 템플스테이체험
- 체험가능 연령: 초등학교 1학년 이상 가능
- 이용시기: 학생- 여름방학 / 일반-주말
- 이용시간: 학생- 3박4일/ 일반- 1박, 2박
- 입장료(1박 2일 기준): 초, 중, 고등학생 30,000원/ 대학생, 성인 40,000원
※ 홈 페이지 신청 및 전화 로 예약

○ 주차시설: 소형 50대, 대형 10대 (무료)

주변 관광지

  1. 01

    [추천]용미리 마애이불입상(보물 제93호)

    마애이불입상은 광탄면 용미리 장지산(長芝山)에 위치한 용암사(龍岩寺) 경내에 위치하여 있다. 고려시대에 제작된 이 석불입상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쌍미륵 석불입상으로 천연바위벽...

    031-942-0265 (용암사)

    광탄면 혜음로 742-28

    [추천]용미리 마애이불입상(보물 제93호)
이전 이미지 다음 이미지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만족도평가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조사결과는 서비스 개선을 위해 활용됩니다.

만족도평가